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19)
Articles (41)
Detailing Guide (14)
Waxing & Polising (48)
Useful tip (18)
나의 차가꿈 (1)
Pro detailing (8)
Review (18)
Resources (37)
디테일링 용어사전 (16)
터치업 페인트 (6)
카나우바왁스 탐구 (16)
도막두께측정 (5)
DIY Recipe (5)
Santafe SM (7)
My story (78)

daisy
daisy rss
tistory
page counter
2018.03.12 15:48





엠블럼이나 레터링 뱃지 틈새는 새차 때부터 한 달에 한 두 번 카샴푸나 다기능 세정제(APC)를 뿌리고 부드러운 브러쉬로 문질러만주어도 관리에 별 어려움은 없다. 그러나 수 년 간 방치되어 왔다거나 관리가 안 된 중고차를 구입했을 때 뱃지 틈새의 묵은 때는 결코 만만하게 볼 것이 아니다.

 






카샴푸 희석액, 식초 원액, 다기능 세정제(APC) 등으로 문질러봐도 신통치 않아 면봉에 컴파운드를 묻혀 닦아보지만 뱃지 가장자리의 그 좁은 틈새들은 공략하기가 쉽지 않다. 





아래와 같이 면봉을 눌러 가장자리 안쪽까지 솜이 닿게 할 수는 있지만 면봉의 심이 뱃지와 도장면 양쪽에 닿기 때문에 세게 문질러도 심이 닿는 부위에 클리닝 작용이 이루어질 뿐 뱃지 가장자리 안쪽까지는 클리닝하기 쉽지 않다.   






이렇듯 쉽게 구할 수 있는 도구로는 관리가 어렵다보니 아예 뱃지를 떼어버리는 경우도 많다. 뱃지 틈새 클리닝에 대한 자료를 찾아봤지만 속시원한 자료는 찾기 어려웠으며 APC와 브러쉬로 닦아내는 기본적인 클리닝 방법이나 뱃지를 떼어내는 방법을 알려주는 자료들이 대부분이다. 뱃지 틈새의 묵은 때를 제거하는 실질적인 자료는 없는 셈이다.




1) 뱃지의 접착면 느슨하게 만들기 

 - 헤어드라이어 또는 히팅건으로 뱃지에 열을 쪼인다.

 - 헤어드라이어나 히팅건을 쓰기 곤란하다면 뜨거운 물을 뱃지에 붓는다.

 - 뜨거운 물 대신 스티커제거제 또는 WD-40을 뱃지에 넉넉히 뿌려놓는 것도 괜찮다. 

2) 뱃지 떼어내기

낚싯줄이나 치실을 도장면과 뱃지 사이에 끼워 넣고 낚싯줄, 치실의 양끝을 번갈아 잡아당기며 뱃지의 접착면을 잘라내 듯 천천히 이동하며 뱃지를 통과시킨다.

3) 뱃지 접착제 제거하기  

- 뱃지가 떨어져 나간 자리의 접착제는 손톱으로 잡아당기며 조금씩 조금씩 떼어낼 수도 있지만 연식이 오래된 차일수록 더 어렵다. 

- 손톱으로 떼어내기 어렵다고 판단된다면 WD-40이나 스티커제거제를 넉넉히 뿌리고 2~3분 정도 기다린 후 타월로 때밀 듯 벗겨낸다. 

- 타월로도 벗겨내기 어렵다면 플라스틱 헤라 또는 플라스틱 카드를 써서 벗겨낼 수 있지만 도장에 적지 않은 흠집이 생길 수 있다. 스티커제거제를 윤활제 삼아 중간 중간 뿌리고 헤라 또는 카드를 최대한 기울이며 벗겨내면 흠집을 최소화할 수 있다. 플라스틱 재질이므로 흠집이 생겨도 깊이감 없는 얕은 흠집이므로 제거하는데 크게 어려움은 없다.

3) 도장면 클리닝

아무리 열심히 접착제 흔적을 떼어낸다고 하더라도 접착제 자국은 남을 수 있는데 맥과이어스 울티메이크 컴파운드, 멘제르나 PF2500 등의 미디엄컷 컴파운드와 폴리싱 패드로 문지르면 접착제 자국과 접착제 흔적을 떼어낼 때 생긴 얕은 흠집들을 깨끗이 없앨 수 있다.

4) 새 뱃지를 부착할 것인지는 선택이다. 새 뱃지를 부착한다면 먼저 알코올이나 유리세정제로 도장면의 유분기를 닦아내고, 원래 있던 자리에 수평을 잘 잡아 부착한다. 이때 마스킹 테잎을 이용해서 뱃지 위쪽으로 길게 수평을 잡으면 뱃지의 수평을 잡는데 한결 수월하다.


* 뱃지 떼어내기 참고 동영상






물론 이런 묵은 때에 특화된 특수 세정제를 쓰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몇 개의 뱃지 틈새를 닦을 목적으로 고가의 특수 세정제를 구입하기가 망설여지거니와 특수 세정제라하더라도 묵은 정도에 따라 완벽히 때가 제거되지 않을 수도 있으므로 그 효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그러나, 뱃지를 떼어내거나 특수 세정제를 쓰는 것 말고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뱃지의 좁은 틈새에 어울리는 디테일한 도구로 맞서볼 수 있다. 시간을 다투는 프로 디테일러에게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는 방법이겠지만 시간에 비교적 자유로운 오너들에게는 해볼만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오래 써서 너덜너덜해진 저먼패드를 손가락 한 마디 크기(가로 1~1.5cm 세로 2~2.5cm) 정도의 잘랐다. 앞으로 이것을 '애기 저먼패드'로 부를 것이다.








작업할 뱃지의 상태다. 뱃지 가장자리가 묵은 때로 하얗게 보인다. 이미 식초 희석액과 APC 등으로 닦아봤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







애기 저먼패드에 FG400을 옥수수알갱이 크기 반 만큼 묻혀 문질렀다. 맥과이어스 UC나 멘제르나 PF2500으로 시작해도 무방하다. 이미 사전테스트를 통해 PF2500으로는 효과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확인한 상태여서 FG400을 선택하였다. 맥과이어스 울티메이트 컴파운드, 멘제르나 PF2500 등의 미디엄컷 컴파운드를 사용할 수 있으나 묵은 때 정도에 따라 맥과이어스 M105 울트라컷 컴파운드, 멘제르나 FG400과 같은 헤비컷 컴파운드가 더 효과적일 수 있다. 검정 또는 짙은 색 도장의 경우 헤비컷 컴파운드를 쓸 경우 패드 스월이 보일 수 있으므로 미디엄컷 컴파운드로 마무리 작업이 필요할 수 있다.








패드의 노란면(폴리싱용)으로 V자의 왼쪽면을 먼저 문질렀는데 이때 수평으로 문지르지 않고 V자 왼쪽 가장자리 틈새에 패드의 모서리 부분을 밀착시키며 문질렀다.








15회 정도 왕복하며 문지른 후 타월로 약제를 닦아본 결과 V자의 왼쪽 가장자리가 깔끔하게 닦였다. 







이번에는 V자 아래쪽 틈새를 공략해보았다.








아래쪽 가장자리도 깔끔하게 닦아냈다.









이번에는 V자 오른쪽 가장자리와 G자 왼쪽 가장자리를 닦아볼 차례이다.


 






이번에도 별 문제 없이 깔끔하게 닦아낼 수 있었다.








다음 작업은 난이도가 좀 있는 편이다. V자 중앙의 점점 좁아지는 틈새.. 과연 어디까지 닦아낼 수 있을까..









아주 좁은 구석까지 완벽히 공략하기는 어려웠다. 그래도 상당히 좁은 곳까지 닦아낼 수 있었다.









이런식으로 나머지 글자까지 작업하였다.









구석구석 컴파운드 찌꺼기를 꼼꼼하게 제거하기 위해 카샴푸 희석액과 미술용 가는 붓으로 문지른 후 물을 스프레이하여 카샴푸 찌꺼기를 제거하였다.









컴파운드로 문지른 부위는 일시적으로 친수성향을 갖게 되어 물을 스프레이해도 뱃지 틈새에 물기가 남아 있어 작업 결과를 금방 확인하기 어렵다. 이런 때에는 물을 스프레이한 상태에서 퀵디테일러를 뿌린 다음 다시 물을 스프레이하면 도장면의 발수력이 좋아져 틈새의 물기가 쉽게 흘러 떨어져 작업 결과를 확인하기 쉬워진다. 




뱃지 가장자리 클리닝은 비교적 잘 되었지만 FG400에 의해 생긴 패드스월이 글자 주변에 보인다. PF2500과 애기 저먼패드의 노란색 면으로 작업한 부위를 문질러주었으며 보다 정교한 마무리를 위해 SF3800과 애기 저먼패드의 검정색 면으로 작업 부위를 다시 한번 문질렀다.





LED 랜턴을 비추지 않고 주변 빛으로만 봤을 때의 작업결과







LED랜턴으로 비추었을 때의 작업결과








LED 랜턴을 비추고 근접촬영했을 때의 작업 결과





여전히 가장자리가 뿌옇게 보이는 부분이 있지만 이쯤에서 만족해도 좋을 것 같다. 

뱃지 표면에 미세한 부식 흔적들이 있어 새 뱃지를 부착한 것 같지는 않지만 적어도 뱃지 가장자리의 클리닝 상태는 만족스러운 편이다. 작업 시 주의해야할 사항은 너무 세게 반복적으로 오래 문지를 경우 뱃지 주변부의 도장 두께가 상당히 감소할 수 있으므로 부드럽게 문지르는 것이 좋다. 10~15회 정도 왕복하여 문지른 다음에는 타월로 약제를 닦아내어 작업 결과를 확인한다. 


뱃지 틈새 클리닝은 사실 한 번만 제대로 해놓으면 자주 할 필요는 없는 일이다. 한 달에 한 번 정도 카샴푸 희석액이나 APC를 뿌리고 붓으로 문지르기만 해도 항상 깨끗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차 1~2대 정도의 작업량이라면 애기 저먼패드와 컴파운드를 이용한 클리닝을 추천드리고 싶다. 





감사합니다.


Favicon of http://numars.tistory.com BlogIcon NU:MARS | 2018.03.13 00: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샤마님~^ ^
베이비 저먼 패드가 상당히
귀엽습니다~^ ^
안쓰는 저먼패드를 꺼내
만들어 보고싶네요. ^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3.13 08: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누마스님 안녕하세요? ^^
10년 가까이 된 저먼패드를 활용했는데요. 좁은 부위 클리닝할 때 스폰지가 좀 작으면 한결 수월할 때가 있습니다. 잘라놓고 보니 제가 봐도 좀 앙증맞더라구요.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18.03.14 10:1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만렙토끼 | 2018.05.30 17: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번 세차할때 바로 시행하도록 하겠습니닷!!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5.30 17: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래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8.02.25 15:38



  

시거잭 광택기는 차에 시동을 걸어놨을 때 힘 좋게 돌아갑니다. 시동을 걸었을 때, 즉 엔진이 가동 중일 때에는 알터네이터에서 만들어지는 전기를 쓰기에 14볼트 전후의 높은 전압으로 시거잭 광택기가 구동되기 때문입니다. 반면, 엔진이 가동되지 않는 ACC(액세서리) 전원에서는 배터리에서 전기를 공급받으며 12~13볼트의 전압으로 시거잭 광택기가 구동하기에 시동을 걸었을 때보다 구동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에 시동을 걸어놓고 시거잭 광택기를 쓰는 것에는 거부감이 있지요. 배기가스가 주변 공기를 더럽힐 뿐만 아니라 보닛이 뜨뜻해져 폴리싱 약제가 빨리 말라버리는 문제가 있습니다. 한동안 힘은 약해도 맘이 편한 쪽을 선택해 ACC 전원을 써봤지만 배터리의 수명이 짧아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12볼트짜리 납산 배터리를 따로 장만하여 열심히 써왔지만 구동력의 아쉬움은 여전히 떨쳐버릴 수가 없었습니다

  

 

 

 


집착 끝에 방법을 찾았습니다. 배터리를 이용하더라도 시동을 걸었을 때와 같은 구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전기를 너무 모르다보니 이제야 알게 되었네요. 다른 분야에서는 흔히 사용되고 있더군요. 바로 DC 승압 변환회로를 이용해 12~13볼트 대의 배터리 전압을 14.4볼트의 높은 전압으로 올리는 겁니다.

  

 




 

구성은 간단합니다. DC 승압 변환 회로의 In(입력) 단자에는 시거플러그를 연결시켜 배터리로부터 전기가 들어오도록 하고, Out(출력) 단자에는 시거소켓을 연결시켜 시거잭 광택기의 시거플러그를 꽂을 수 있게 했습니다. 출력회선에 연결된 볼트미터의 수치가 14.4가 되도록 가변저항나사를 돌리면 됩니다. 알터네이터에서 만들어지는 전기의 최대 전압은 14.8볼트로 볼 수 있으나 전압이 높으면 높을수록 시거잭 광택기의 모터에 무리가 될 수 있으므로 저는 14.4볼트까지만 높였습니다.

 

 

 

 

싱크대 한쪽에 굴러다니는 락앤락 반찬통을 승압회로의 케이스로 만들었습니다. 150W용 승압회로의 설명에는 100W 이상 출력 시에는 별도의 방열을 해야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만 시거잭 광택기의 정격 전류는 5A이고, 14.4볼트로 승압 시 출력은 72W가 되므로 별도로 방열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제 손길이 닿아 이번에도 참 볼품은 없지만 기능과 작동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이제 승압 전과 후의 구동력을 비교해보겠습니다. 먼저 승압 전 12.6볼트에서의 무부하 구동상태입니다.





 

다음은 승압 후 14.4볼트에서의 무부하 구동상태입니다. 소음이 약간 더 커졌고 음도 조금 더 높습니다. 손으로 전달되는 진동 또한 세졌습니다.

 




 

이번에는 도장면에 밀착시켜 부하(압력)를 준 상태에서 승압 전과 후의 구동력을 비교해보겠습니다. 먼저 승압 전 12.6볼트에서의 부하 구동상태입니다. 패드가 도장면에 겨우 밀착될 수 있을 정도로만 약하게 압력을 줄 때 패드의 자전 회전이 유지되었으나 패드가 도장면에 충분히 밀착될 수 있게 어느 정도 압력을 주면 패드의 자전 회전은 급격히 줄어들거나 멈추어버립니다. 진동과 같은 오비탈 회전만 일어나고 있습니다. 패드의 자전 회전은 패드 가장자리 흰점의 움직임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다음은 승압 후 14.4볼트에서의 부하 구동상태입니다. 패드를 도장면에 충분히 밀착시켰음에도 패드의 자전 회전은 살아 있으며 비교적 강하게 눌렀음에도 불구하고 느리게나마 자전 회전은 유지되고 있습니다. 물론 패드가 수평이 되지 않거나 아주 강하게 누른다면 이때에도 패드의 자전 회전은 멈출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세게 누르며 작업하는 경우는 드물지요. 웬만해서는 패드의 자전 회전과 오비탈 회전이 유지될 수 있으므로 듀얼액션이라 부를 만 합니다.

 



 

 

승압회로를 쓰면 배터리의 전압을 쉽게 올릴 수 있지만 그만큼 배터리의 전력 효율이 떨어지므로 사용시간은 줄어들게 됩니다. 파워뱅크에 승압회로를 달면서까지 시거잭 광택기를 써야만 할까에 대한 물음에 대해서는 처한 입장과 상황에 따라 다를텐데요. 큰 지출 없이(1만원 대 초반) 차에 시동을 걸지 않고 배터리만으로도 시동을 걸었을 때의 구동력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잇점이라고 생각합니다. 파워뱅크가 없더라도 차의 전원을 ACC 전원으로 둔 상태에서 승압회로를 차의 시거잭 소켓을 꽂은 후 시거잭 광택기나 시거잭 청소기를 승압회로에 연결하면 이때에도 시동을 걸었을 때의 구동력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저와 같이 시거잭 광택기를 배터리에 물려 써오신 분이라면, 저는 승압회로를 강력하게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150W 승압회로, 시거잭 소켓과 플러그, 볼트미터, 약간의 전선 여분 정도만 있으면 그리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윤대협 | 2018.02.25 18: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승압변환회로 라는게 있었군요. 시동시의 파워를 쓸수 있다니, 엄청난 발견이네요. 와우~~

파워업 축하드립니다. ^^
돌릴 맛 나시겠는데요~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2.25 18: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윤대협님 안녕하세요?
정말 정확하게 2가지 포인트를 짚어주셨네요. 그동안 무슨 방법이 없을까 여기저기 헤매다가 그 방법을 찾았을 때의 희열이 첫번째이구요. 두번째는, 돌려보니 정말 돌릴 맛 나더라구요. ^^
감사합니다~
짱구88 | 2018.02.26 09: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역시 샤마님이십니다..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2.26 09: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짱구88님 안녕하세요?
제가 목이 말라 우물을 찾았을 뿐입니다. 그런데 우물물이 아주 시원하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Favicon of http://numars.tistory.com BlogIcon NU:MARS | 2018.03.06 20: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샤마님~^ ^
상품화하면 정말 좋을 듯하네요. ^ ^
미리 기대해 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3.06 20: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누마스님 안녕하세요? ^^
좀 더 세련되고 컴팩트하게 만들면 상품화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근데 저는 손재주가 없어서 ^^;
편안한 밤 보내세요~
| 2018.05.05 20: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멍쭈 | 2018.05.05 21: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근데 팜광택기 물릴 베터리 12v 18ah 사용하셨는데 18ah 보다 싼 낮은 배터리 사용하면안되나요?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5.05 21: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18 ah 보다 낮은 배터리를 쓰셔도 됩니다. 대신 사용시간이 짧아지겠지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Detailing Project (6) - Interior (최종회)

Interior 강력 진공청소기로 차량 내부 전체를 빨아들였다. 그 다음 맥과이어스 도그 헤어 브러시(dog hair brush)로 브러싱 후 다시 한번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였다. 다음은 헤드라이닝(실내 천정) 차례였다. 가상..

Detailing Project (5) - Exterior trim, Glass, Light

Exterior Trim 외장 플라스팅 부위에는 핫에어건(hot air gun)으로 따뜻해질 때까지 열을 가했다. 그리고 나서 폼 어플리케이터를 이용하여 Chemical Guys의 New Look Dressing을 충분히 발라..

Detailing Project (4) - Door shut & Engine bay

Door shut 먼저 맥과이어스 APC(All Purpose Cleaner)를 물과 4:1로 희석하여 도어 힌지 전체에 스프레이하였다. 클리닝 작용을 돕기 위해 1분 가량 그대로 두었고 낡은 맥과이어스 양모 미트(lambsw..

Detailing Project (3) - 휠 & 타이어

이번 휠 & 타이어 편도 지난 자료 못지 않게 질리도록 꼼꼼한 작업 내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말씀드리지만 제품에 너무 신경쓰지 마시고 작업 과정을 가볍게 봐주시고 직접 작업하실 때 아이디어를 얻는 정도로 활용하시면 ..

Detailing Project (2) - 도장 복원

Detailing Project(1) - 세차 및 클레이바에 이은 두번째 게시물입니다. 첫번째 게시물에서 디테일링의 바이블과 같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읽어가시다 보면 이렇게까지 세밀하고 반복적으로 작업할 필요가 있을까 싶..

Detailing Project (1) - 세차 및 클레이바

여태 이런 적은 없었는데 근 1주일만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 오늘 소개해드릴 자료는 디테일링의 바이블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꼼꼼하게 기술된 자료로써 일반 오너분들 뿐만아니라 전문 디테일러분들도 참고하실만한 자료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