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09)N
Articles (40)
Detailing Guide (14)
Waxing & Polising (46)N
Useful tip (14)
Pro detailing (8)
Review (16)
Resources (37)
디테일링 용어사전 (16)
터치업 페인트 (6)
카나우바왁스 탐구 (16)
도막두께측정 (5)
DIY Recipe (5)
Santafe SM (7)
My story (78)

daisy
daisy rss
tistory
page counter
2008.05.03 23:35

여태 이런 적은 없었는데 근 1주일만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

오늘 소개해드릴 자료는 디테일링의 바이블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꼼꼼하게 기술된 자료로써 일반 오너분들 뿐만아니라 전문 디테일러분들도 참고하실만한 자료라 생각합니다. 내용이 상당히 긴 편이라 섹션별로 나누어 연재할 계획입니다. 쭉 보시다보면 여기서 언급되는 제품들 대부분 국내에 유통되는 제품들이 아닙니다. 하지만 제가 여기서 보여드리고자 하는 것은 이러한 제품들에 포커스를 둔 것이 아니라 작업의 프로세스를 보여드리고자 함이오니 제품보다는 과정을 눈여겨봐주시면 되겠습니다.

~있다. ~했다와 같은 표현은 원문을 그대로 번역한 것이며, 원문 자체가 워낙 상세하게 설명되어 있는 관계로 최대한 원문에 충실하게 옮겨보도록 하겠습니다. ^^


▶ Detailed Car : 2004년식 VolksWagen Bora TDI PD 100 SE - Magic Black

Befo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차 및 클레이바 작업

차량 아랫쪽이 특히 오염이 심했다. 휠이 저 모양인데도 지금 당장 휠에 집중하지 않는 이유는 나중에 휠을 차체에서 분리한 후 완벽하게 디테일링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휠쪽의 브레이크 분진을 조금 닦아내보면 휠에 나 있는 각종 흠집들을 볼 수 있다.

먼저 P21S Total Auto Wash(TAW)로 사이드몰딩 하단 부위와 휠, 타이어, 범퍼, 그릴, 헤드라이트 등을 포함하여 차량 전체적으로 골고루 스프레이했다. 스프레이 해놓고 몇분 후에는 타이어에 묻은 오염물질, 휠 내부의 브레이크 분진 등은 결합력이 느슨해지면서 쉽게 떨어질 준비가 된다. 또한 범퍼와 그릴, 헤드라이트에 붙어있는 벌레의 사체들의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으로 스노우폼(snow foam)을 사용했다. 
Gilmour 스프레이통에 Elite Snow foam 소량과 Chemical Guys의 Maxi Sud II를 세뚜껑 정도 넣은 다음 물을 채웠다. 스노우폼과 물의 비율을 약 1:64로 맞췄고 차량 전체에 도포했다. 뒤로 물러서서 도포하고자 하는 부위보다 약간 윗쪽으로 폼건(foam gun)을 조준하여 분사하였으며 이렇게 함으로써 거품이 도장면 접촉 전에 공기와 혼합될 수 있는 시간을 주며 거품이 더 두텁게 형성될 수 있게 된다. 도포한 후 5분 가량 그대로 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노우폼이 제 기능을 하는 동안 세차를 위해 2개의 버킷을 준비했다. Chemical Guys의 2개의 흰색 버킷 모두 따뜻한 물을 담았으며 Meguiar's Shampoo plus를 1:128의 비율로 물과 희석하였다. 그릿가드(Grit guard : 워시미트나 패드, 브러쉬 등을 그릿가드에 비비면 알갱이 형태의 이물질들이 쉽게 떨어지도록 하며, 바닥에 가라앉은 알갱이들이 다시 떠오르지 않도록 방지하는 플라스틱 틀)를 두개 버킷(샴프용 버킷, 헹굼용 버킷) 모두에 장착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장면과의 결함력이 약해진 오염물질과 거품에 흡수된 이물질들을 카쳐(
Karcher : 청소 용품 브랜드로 여기서는 고압수 세정기를 지칭함.)로 씻겨냈다. 이렇게 함으로써 거의 대부분의 오염물질은 제거되었고 차가 마치 새차처럼 깨끗히 보였다. 그다음 2개의 버킷을 이용한 세차를 하였는데 지붕부터 아래쪽 방향으로 닦아냈다. 사이드몰딩 아래쪽과 앞뒤 범퍼 등은 맥과이어스 양털모 미트를 이용하여 닦아냈다. 메탈 트리거 스프레이를 샤워 모드로 세팅한 후 차량을 헹구웠다. 날씨가 쌀쌀하고 구름이 많이 껴서 반씩 뿌리고 닦지 않고 차량 전체를 한꺼번에 헹구워냈다. 또한 물기가 마를 걱정이 없어서 물기를 제거하지 않고 그 상태 그대로 클레이바 작업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 작업은 클레이바 작업이다. 먼저 낡은 시트커버 비닐 한 귀퉁이를 잘라내어 세손가락을 집어넣은 후 도장 표면 위를 스치면서 도장 상태가 어느정도인지 확인해보았다. 예상했던 대로 꽤나 거칠었다. 처음엔 Sonus Grey 클레이바를 곧바로 사용하려 했으나 Sonus Green 클레이바에게 기회를 한번 줘보기로 했다. 이것으로 부족하다면 Grey로 바꿀 계획으로. 하지만 Grey까지는 사용하지 않았다. 큰컵에 따뜻한 물을 담고 Sonus Green 클레이바를 3등분으로 잘라서 담가두었다. 그중 하나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계속 따뜻한 물에 넣어봤다. 그래야만 부드러운 상태가 유지되어 클레이바를 교체하여 곧바로 사용하여도 무리가 없다.

Sonus Claybar가 두종류인데요. Grey보다는 Green이 더 부드러운 제품입니다. 도장면 오염정도가 심하다면 Grey, 심하지 않다면 Green을 사용합니다. 여기에서는 오염이 비록 심하더라도 처음부터 거칠게 클레잉하지 않고 부드러운 클레이바(Sonus Green)로 먼저 테스트 하였으며, 사용해보니 굳이 거친 클레이바(Sonus grey)까지 사용할 필요가 없었던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도 지붕부터 아래쪽으로 작업하기로 했는데 윤할제(Lube)로 Meguiar's Shampoo Plus를 물과 희석하여 스프레이통에 담아 사용했다. 아래 사진은 지붕의 겨우 1/8 가량을 작업한 후의 클레이바 상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판넬별로 클레이바 작업을 마친 다음 카샴프에 의한 얼룩을 예방하기 위해 물로 씻어냈다. 도어 사이드몰딩 아랫쪽과 뒷범퍼 아랫쪽은 클레이바 작업을 하기 전에 AutoGlym Intensive tar remover를 이용하여 타르를 제거했다. 맥과이어스 폼 패드를 이용하여 발랐으며 1~2분간 그대로 묻혀놓은 후 맥과이어스 울티메이트 타월로 남아있는 약재와 남아있는 타르를 문질러서 닦아냈다. * AutoGlym : 영국 디테일링 케미칼 브랜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리와 라이트를 포함하여 차량 전체를 클레잉하였다. 나는(작업자) 클레잉 작업을 매우 중요한 과정으로 다루고 있기 때문에 절대 서둘러 작업하는 법이 없다. 클레이바 작업에 소요된 총 시간은 약 4시간이 조금 더 걸렸으며 클레이바 2개를 사용했다.

일단 클레잉 작업을 마친 후 다시 세차를 했다. 마지막 헹궁까지 하고 난 후 AutoGlym No.31 AutoGloss Rinse를  물과 100:1의 비율로 희석하여 살짝 스프레이했다.  그리고 난 후
굵은 물줄기를 이용하여(물 호스에서 스프레이 팁을 제거) 물을 뿌려 도장면의 물기를 흘려보냈다.  마지막으로 물과 1:1 비율로 희석한 맥과이어스 Last touch(디테일러샵용 퀵디테일러의 일종)를 스프레이하며 Sonus 드라잉타월로 물기를 제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 be continued... (다음 연재는 도장 복원 과정입니다.)


김상우(장또기) | 2008.05.04 00: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도대체 이런 자료를 어디서 구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샤마님께서 전해주시는 자료를 보면 디테일러들의 행동 하나하나에 이유가 있고 철학이 있네요

폼건 작업에서 거품이 더 두텁게 형성되게 하기 위하여 약간 위쪽으로 조준하였다는 말에 감탄했습니다.

덕분에 광택에 대한 저의 마음가짐이 갈수록 강해지고 있습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4 09: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철학이 있는 디테일링과 광택을 위한 디테일링은 엄연한 차이가 있습니다. 테크닉과는 다른 문제라는 것이지요.
그 철학이라는게 너무 거창한 표현인 것 같지만 삶에 인생관이 있듯 디테일링에도 분명 소신과 기준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오바로드 | 2008.05.04 01: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눈을 흠뻑 맞은듯 하얗게 미세한거품을 뒤집어 쓰고있는 모습의 차를 여기저기 싸이트에서 봤는데 '폼건'이라는거군요...
샤마님 쓰시나요? 실제로 본적은 한번도 없는데 제가 쓰는 타이어 광택용 에어졸타입 세제 뿌리면 저렇게 되긴하는데...먼지를 분리시키는 역활을 하나요?
아...신기하네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4 09: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써보고는 싶은데 여건이 되야말이지요 ^^
스노우폼의 주된 성분은 카샴프이며 여기에 물과 함께 거품을 내는 성분을 추가하는 것입니다. 즉, 거품을 이용하여 차량에 샴프 성분이 보다 오래 붙어있게 함으로써 세정력을 높이려는 것이 스노우폼의 목적입니다.

따라서 차량 오염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카샴프를 이용한 세차만으로도 충분한 것이지요. ^^
Yosasi | 2008.05.04 01: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보라보다...옆에 서있는 하얀색 볼보차량을 저렇게 세워놓는게 의문이네요 ㅋㅋㅋ

볼보도 세차해줄려고 하는건강 흐흐흐흐...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4 09: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 옆의 볼보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요사시님이 지적하시고 보니 정말 의문이군요. ㅎㅎㅎ
오바로드 | 2008.05.04 16: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ㅋㅋ 듣고 보니 그러네요.묻어가기 세차인가?ㅎ
저 린스라는건 행굼성을 좋게 하기위해서 뿌리는건가요?
예를 들어, 차의 표면을 활수나 발수성으로 바꿔서....?
와~ 재미있습니다 샤마님 ㄳ 다음편이 기다려집니다^^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5 12: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 제품은 도장면이 세차 후 젖은 상태에서 그래도 스프레이한 후 깨끗한 물로 헹궈주는 것만으로도 광택, 발수성, 도장면 보호가 된다는 제품입니다만 실질적으로는 물기 제거를 용이하게 하고 약간의 광택도 향상 정도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박상훈 | 2008.05.04 23: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볼수록 신기하고 디테일에 다가서기가 두렵기도 하네요
좋은자료 입니다.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5 12: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냥 재미있게 보시다보면 익숙해지고 그러다 직접 해보시면 자신감이 생기실거에요. ^^
불꽃남자 | 2008.05.05 03: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반테만한 차체를 클레잉 작업하는대 4시간!!
차체 뿐만 아니라 유리랑 라이트부분도 하네요?

저는 그랜져XG 작업하는대 1시간 남짓 했었는대..
정말 클레잉 작업을 중요시 하는 디테일러군요..

그때는 허리가 아파서 길게 못했었는대..
다음에 할때는 반나절이 걸리더라도 클레잉 작업을 좀더 꼼꼼히 해봐야겠습니다.
컴파운딩,폴리싱을 포함한 풀공정 작업에서는 어찌 보면 세차보다 더 중요한 과정이 클레잉 작업인것 같습니다.
클레잉 작업을 매우 중요시 하는 디테일러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5 11: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유리 표면도 관리되지 않으면 매우 거칠고 얼룩이 남게 되는데 이때 클레잉 작업을 하면 아주 깔끔해집니다. 이때에는 퀵디테일러 대신 카샴푸를 희석해서 윤할제로 사용하면 됩니다.

여기 나오는 디테일러뿐만 아니라 많은 디테일러들이 폴리싱 전 클레잉 작업을 매우 중요시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을 생략하거나 소홀히 할 경우 폴리싱 작업 자체가 더디기도 하지만 그 이물질들이 모두 패드에 달라붙기 때문에 패드에 의한 스월마크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신석호 | 2008.05.06 10: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진짜루 폼건 함 사용해 보고 싶네요~ㅠ.ㅠ 폼건 쓰면 세차하는 맛이 날 것 같기도 한데 샤마님 이거 병이죠? ㅎㅎ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6 10: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여건만 된다면 폼건 사용하실 분 꽤 될 것 같은데요? 저를 포함해서 ㅎㅎ
질문이요 | 2008.05.10 03: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런데 클레이바가 쓰다가 남았을경우에는 어떻게 해야하죠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10 06: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사용후 클레이바 상태가 양호하다면 락앤락 또는 뚜껑이 꽉 닫히는 용기에 보관하셨다가 나중에 잘 반죽하여 재사용하시면 됩니다.

클레이바 상태가 썩 좋지 않다면 폐기하시거나 마찬가지로 밀폐 용기에 보관하셨다가 휠 세척시 사용하셔도 됩니다.
기훈 | 2008.05.23 17: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폼건 하나 장만해 두겠습니다
| 2008.12.01 15: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보라 프로젝트,
디테일링 월드에서 봤던 건데, 친절하게 번역을 해주셨군요.
nasi | 2010.02.21 11: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와, 이거 번역자료가 있었다니, 퍼샤에 가입한 보람이 있습니다.ㅠㅠ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0.02.21 22: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벌써 올린지가 1년반이 넘었네요. ^^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Detailing Project (6) - Interior (최종회)

Interior 강력 진공청소기로 차량 내부 전체를 빨아들였다. 그 다음 맥과이어스 도그 헤어 브러시(dog hair brush)로 브러싱 후 다시 한번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였다. 다음은 헤드라이닝(실내 천정) 차례였다. 가상..

Detailing Project (5) - Exterior trim, Glass, Light

Exterior Trim 외장 플라스팅 부위에는 핫에어건(hot air gun)으로 따뜻해질 때까지 열을 가했다. 그리고 나서 폼 어플리케이터를 이용하여 Chemical Guys의 New Look Dressing을 충분히 발라..

Detailing Project (4) - Door shut & Engine bay

Door shut 먼저 맥과이어스 APC(All Purpose Cleaner)를 물과 4:1로 희석하여 도어 힌지 전체에 스프레이하였다. 클리닝 작용을 돕기 위해 1분 가량 그대로 두었고 낡은 맥과이어스 양모 미트(lambsw..

Detailing Project (3) - 휠 & 타이어

이번 휠 & 타이어 편도 지난 자료 못지 않게 질리도록 꼼꼼한 작업 내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말씀드리지만 제품에 너무 신경쓰지 마시고 작업 과정을 가볍게 봐주시고 직접 작업하실 때 아이디어를 얻는 정도로 활용하시면 ..

Detailing Project (2) - 도장 복원

Detailing Project(1) - 세차 및 클레이바에 이은 두번째 게시물입니다. 첫번째 게시물에서 디테일링의 바이블과 같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읽어가시다 보면 이렇게까지 세밀하고 반복적으로 작업할 필요가 있을까 싶..

Detailing Project (1) - 세차 및 클레이바

여태 이런 적은 없었는데 근 1주일만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 오늘 소개해드릴 자료는 디테일링의 바이블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꼼꼼하게 기술된 자료로써 일반 오너분들 뿐만아니라 전문 디테일러분들도 참고하실만한 자료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