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09)N
Articles (40)
Detailing Guide (14)
Waxing & Polising (46)N
Useful tip (14)
Pro detailing (8)
Review (16)
Resources (37)
디테일링 용어사전 (16)
터치업 페인트 (6)
카나우바왁스 탐구 (16)
도막두께측정 (5)
DIY Recipe (5)
Santafe SM (7)
My story (78)

daisy
daisy rss
tistory
page counter
2008.05.06 21:08
Detailing Project(1) - 세차 및 클레이바에 이은 두번째 게시물입니다.

첫번째 게시물에서 디테일링의 바이블과 같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읽어가시다 보면 이렇게까지 세밀하고 반복적으로 작업할 필요가 있을까 싶을 정도인데요.
디테일링이라는 것이 괜히 디테일링이라고 이름 붙여진 것이 아니구나 생각이 드실겁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리지만 여기에 언급되는 제품들에 대해 너무 큰 의미를 부여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이렇게까지 할 수 있는 것이구나...그렇다면 나는 어느정도까지는 해볼 수 있겠구나 정도로
받아들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차량이 깨끗한 상태이므로 도장면을 제대로 검사할 수 있게 되었다. 예상했던 대로 결함이 참 많이도 나타났다. 차량 전체적으로는 흔히 볼 수 있는 스월마크와 가벼운 스크래치들로 가득했다.칩(돌 등이 튀어 페인트가 벗셔지거나 깨진 곳) 등도 상당히 보였는데 특히 본넷과 앞범퍼의 가장자리 쪽으로 심했다.  그래도 누적주행거리에 비해서는 양호한 상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CM8828(도막두께측정기 모델명)로 차량 전체적으로 도막두께를 측정했다. 6~8인치마다 6번 측정하였고 가장 낮게 찍힌 수치를 기록했다. 작업하기에는 충분히 양호한 두께로 보였으며 차량의 왼쪽편이 다른 부위에 비해서 50um(마이크론) 정도 더 두껍게 측정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범퍼를 탈거하여 재도색을 맡겼고 그릴, 번호판, 트림 등은 떼어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장 복원 작업전까지 스톤칩 부위에 터치업페인트를 발라두어야 했다. 특히 본넷의 경우는 스톤칩이 가장 심한 부위였는데 작업의 시차 발생으로 본넷을 8부분으로 나누어서 작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면봉(면봉 끝을 둥그스레 다듬어서 만듦)과 VolksWagen Magic Black 터치업페인트를 이용하여 며칠에 걸쳐 터치업페인트가 충분히 스며들어갈 수 있도록 페인트를 발라놓았다. 도장 표면 위로 페인트가 봉긋이 나올때까지 여러번 덧칠했다. 건조가 끝난 후에 띄엄띄엄 있는 부위는 3M Finesse-it hand block(아래 빨간색 원통형 블럭)에 3M 268 Finesse-it 9 micron 연마지를 장착하여 맥과이어스 Last Touch를 뿌려가며 샌딩하였다. 터치업페인트 작업 부위가 오밀조밀 모여있는 곳은 맥과이어스 샌딩블럭에 맥과이어스 2500방 샌드페이퍼를 감아서 평탄화(levelling) 작업을 했으며 이어서 3000방까지 작업했다. 마찬가지로 윤할액은 맥과이어스 Last Touch를 사용했다. 샌딩작업 전 샌드페이퍼를 충분히 부드럽게 하기 위해 며칠간 물통에 담가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 깊은 스크래치들은 맥과이어스 2500방 또는 3000방 샌드페이퍼로 작업하였으며 완전히 제거되지는 않았으나 스크래치 상태가 훨씬 줄어들었다.

본격적인 작업 전에 3M 3434 마스킹 테잎으로 트림 등을 가려놓았고 엠블럼이나 사이드리피터 같이 쉽게 탈거되는 것들은 모두 떼어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샌딩마크, 스월마크, 가벼운 스크래치 등은 마끼다 폴리셔에 맥과이어스 컷팅패드, 3M Fast Cut 컴파운드 조합으로 제거하였다. 도장면에 컴파운드를 짧은 선을 긋듯이 짜놓고 패드에는 콩알만한 크기로 몇군데 약재를 떨어뜨려 놓았다. 600rpm으로 시작하였으며 폴리셔를 비스듬히 기울여 도장면에 짜놓은 약재를 머금 듯 덮은 후에는 폴리셔를 수평으로 놓고 약재가 잘 퍼지도록 작동시켰다. 그다음 1200rpm으로 2번 왕복하였으며, 1500rm으로 약재가 완벽히 분쇄될 때까지 왕복했고 다시 900rpm으로 속도를 줄여서 마무리했다. 작업 후 도장면에 남은 약재는 Sonus 폴리싱 타월로 닦아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속 작업으로 Menzerna PO85RD3.01(Intensive Polish급)과 맥과이어스 폴리싱 패드 조합으로 작업하였다. 패드 가장자리로부터 약 1/2 인치(1.3cm) 정도 부위에 콩알만하게 4군데 약재를 떨어뜨려놨다. 그다음 폴리셔를 도장면에 수평이 되게 위치시켰다. 다시 600rpm에서 시작하여 약재를 골고루 퍼지게 한다음 1200rpm으로 올려 약재가 충분히 분쇄되었다고 느껴질때까지 여러번 왕복하였다. 다시 900rpm으로 내려 부드럽게 마무리 작업을 하였다. 마찬가지로 남은 약재는 Sonus 폴리싱 타월로 닦아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상태로도 LSP(Last step product : 주로 왁스나 실런트 작업이 이에 해당됨) 작업을 해도 충분할 것 같았지만 맥과이어스 피니싱 패드에 Menzerna 85RD(Polish)를 장착하여 추가 작업을 하였다. 600rpm으로 시작하여 약재를 퍼지게 한다음 900rpm으로 올린 후 약재가 분쇄될 때까지 왕복하였다. 이후 600rpm으로 다시 내려 광택을 최대로 끌어올렸다. 이번에는 남은 약재를 Sonus 버핑 타월로 닦아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장 복원작업을 마친 후 Zymol HD Cleanse를 꺼내들었다. 먼저 포터케이블 7424와 Lake Country(폼패드로 유명한 브랜드)의 4인치 화이트 패드의 조합으로 HD Cleanse 작업을 했다. (이때 포터케이블의 Speed는 3으로 맞춰놓고 작업함.) 그 다음 Clearkote의 Bule 마이크로화이버 어플리케이터를 이용하여 HD Cleanse를 손으로 발랐다. 남은 약재는 Sonus 버핑 타월로 닦아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Zymol Carbon 왁스로 2회 연속 왁싱하였으며 왁스 피막이 보다 균일하게 형성되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양면 German 폼 어플리케이터의 빨간면을 이용하여 왁싱하였으며 Sonus 버핑타월로 버핑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주간 단위로 2번 더 왁싱작업을 했다.

앞범퍼가 재도색되어 돌아와 차량에 다시 부착하고 Wolfgang 폴리싱 패드와 Menzerna PO016FA, 포터케이블의 조합으로 가볍게 폴리싱했다. 이후 Zymol HD Cleanse와 포터케이블, 4인치 Lake Country 패드의 조합으로 클렌징하였으며 다시 마이크로화이버 어플리케이터를 가지고 손으로 클렌징하였다. 차량의 다른 부위와 함께 Zymol Carbon으로 3회 연속 왁싱하였으며 Sonus 버핑 타월로 버핑하였다.

바로 위의 내용은 앞범퍼에 대한 내용입니다. ^^

그릴 디테일링을 위해서는 탈거해놓고 작업하는 것이 제일 좋다. 먼저 맥과이어스 Last Touch와 코브라 마이크로화이버 타월을 이용하여 먼지를 제거했다. 그다음 German 어플리케이터의 흰색면과 Menzerna PO106FA를 이용하여 그릴의 도색 부위를 손으로 폴리싱했다. 남은 약재는 Sonus 버핑타월로 닦아냈다. 이후 비도색 부위는 Chemical Guys의 New Look Trim Gel과 맥과이어스 폼 어플리케이터를 이용하여 드레싱(옷을 입히듯 얇게 바르는 행위)하였다. 도색 부위는 Zymol HD Cleanse로 2회 클렌징했으며 마지막으로 Zymol Carbon 왁스로 2회 왁싱하였다.  
* German 양면 어플리케이터의 흰색면은 폴리싱용이며, 빨간색면은 글레이징 및 왁싱용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 번호판을 부착하였고 손상된 도어 몰딩은 교체하였으며 뷔르트(Wurth) 4mm 양면 테잎을 이용하여 엠블렘 등을 다시 부착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 be continued....(휠 & 타이어 디테일링 편)
오바로드 | 2008.05.07 01: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런 자료보면 막.....좋은거 있죠?
미국은 저런 기술있으면 돈많이 번다는데...
샤마님 미국 가실래요? ㅎㅎ;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7 06: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미국은 디테일링 샾이 무척 많습니다. ^^
진입이 그리 어렵지 않아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옥석 가리기도 그만큼 어려울 것 같네요.
불꽃남자 | 2008.05.07 06: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상기 내용중에
[자이몰 카본왁스를 3회연속 왁싱하였다]
이 부분은 큐어링 시간을 두고 왁싱하는 '레이어링'이 아니라 그냥 왁싱작업을 연속으로 3회 반복했다는 건가요?

정말 꼼꼼하게 작업하는군요..
저처럼 덜렁거리는 사람은 디테일링을 통해서 정신개조의 효과도 있겠는걸요?
외장은 거의 마무리된것 같고 다음편은 내장 디테일링인지?
내장 디테일링 자료는 본 기억이 별로 없어서 상당히 기대됩니다.
좋은 자료 항상 감사합니다~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7 06: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여기서는 레이어링이라기 보다는 피막의 균일성을 위해 2~3회 연속 왁싱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다음편은 제일 하단에 나와있듯이 휠&타이어 디테일링입니다. ^^
박카스 | 2008.05.07 10: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작업하는거 옆에서 한번 봤으면 하내요....^^
정말 꼼꼼히 잘 하내요...전에 아파트에서 덴트하는거 봤는데 정말 신기하더라구요
거의 3-4시간 구경한거 같습니다....와이프한테 쬐금 혼나고...^^;;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7 11: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백문이 불여일견이죠 ! :)
신석호 | 2008.05.07 14: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자이몰 HD Cleanse에 적용한 것이 화이트 폴리싱 패드 맞죠? 작업성때문에 그런건가요? 역시나 강호의 세계는...@.@; 좋은 자료 항상 고맙습니다. 진짜루 어디 창고 하나 빌렸으면 좋겠네요. ㅎㅎ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7 18: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화이트 패드 맞는데 빠졌네요..
추가해놔야 겠습니다. ^^

포터케이블로 HD Cleanse 작업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더군요. HD Cleanse는 클렌징 및 글레이징 효과까지 가능합니다.
Ansel | 2008.05.08 00: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도막두께 측정 data 기록해 놓은거 보고 감탄했습니다.

정말 디테일러라는 말이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다음 연재도 기대되네요.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8 06: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그 대목에서 놀랬습니다. ^^
Yosasi | 2008.05.08 01: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헉...샤마님블로그에 올리신 외국사람들 작업해논거 보면서 어떻게 개인이 저정도로할까생각했는데

일반오너가아니고 디테일러들인가요;;??

오바로드님말씀처럼 샤마님 미국가셔서 샵차리시면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8 06: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외국 디테일링 자료들은 일반 오너가 아니고 전문 디테일러들 작품이 맞습니다. ^^
왁스근육 | 2008.05.08 12: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외국 디테일러들 작업사진 보면 전문 디테일러들이라기보다는 개인이 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었는데.. 전부 전문 디테일러들이었군요..^^;

이분들 작업 사진 보면 전문 업소에서 작업한다는 느낌이 안들어요 ㅎ

그냥 집 옆 마당에서 작업하고 있는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8 13: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우리나라와 같이 화려한 조명이 있지는 않지만 그 작업프로세스와 세심함에 있어서는 배울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
신석호 | 2008.05.09 08: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다시 보다가 궁금한 점이 있어서 샤마님께 여쭤봅니다. 이 분이 쓰는 약제량이 상당히 적은데 저 정도만 해도 되는지요? 저도 나름 짠돌이 스타일로 쓰는데 이건 뭐 넘사벽 수준이네요. 멘제르나 OEM용 제품이라고 해도 저 정도면 넘 적은 거 아닌가요? 괜히 샤마님께 답을 얻고 싶습니다. ㅋㅋ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08.05.09 08: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Menzerna는 다른 약제보다 적게 사용하는 편이긴 합니다.
이런 부분도 있겠지요. 같은 양으로 작업하더라도 작업 부위가 어느정도
되는냐가 더 중요하겠지요? 저 양으로 본넷 한판을 다 작업했을 것 같지는 않은데요?
많은 양으로 넓은 부위를 작업하는 것보다는 적은 양으로 적당한 면적으로 나누어서
작업하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

또 이러한 부분도 있습니다.
같은 패드를 쓰더라도 로터리 폴리셔보다 오비탈 폴리셔로 작업할 때 패드에 약제가
더 많이 흡수됩니다. 따라서 로터리보다 오비탈 폴리셔의 약재 소비량이
더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노엘 | 2010.09.23 13: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샤마님 글 볼때마다 새로운 디테일링의 세계를 느낍니다. 저는 호주에 살고 있는데 어차피 오래된 차 망치는 샘 치고 한번 도전해보려고 해요. 집에 가라지도 있고 폴리셔도 있고 어지간한 툴들은 다 있는데 아무래도 약제의 공급이 미국같진 않고 또 어떤 약제를 선택해야 할지도 모르겠는데다가 배합법은 저같은 왕초보에겐 정말이니 넘사벽이네요. 아직 영어도 부족하고 ㅠㅠ 하지만 디테일링이 하고 싶어 미치겠습니다. ㅠㅠ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0.09.24 18: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녕하세요? ^^
디테일링하기 좋은 여건이시니 천천히 익혀나가시면 될 것 같네요. 미국만큼은 안되겠지만 호주도 왠만한 약제는 모두 구입하실 수 있으실거에요. ^^
뒹뒹 | 2011.12.09 16: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늦은 댓글입니다. ㅎㅎ.

왜 폴리싱 작업이 마무리가 되었는데도 HD Cleanse를 두번이나 할까요?
자이몰 HD Cleanse 효능성이 무척 궁금한 상태입니다. -_-
며칠전 자이몰 licensed detailer 를 만날 기회가 있어 물어보았는데, 자이몰 교육과정에 클랜징 파트가 대부분이라 합니다.HD를 그분도 극찬을 하시네요. 위에 글에도 LSP 뭐든지 바르기 전에 꼭 HD Cleanse를 하네요...
무쟈게 궁금합니다요... ㅎㅎ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1.12.10 10: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HD Cleanse는 저도 아껴쓰는 아이템인데요.
클렌징도 잘될 뿐더러 클렌징 후 도장면의 슬릭함이 무척 마음에 들구요. 단순한 클렌징이 아닌 글레이즈까지 입힌 느낌이랄까요. 또 마음에 드는 것은 그 상태에서 카나우바왁스를 핸드폴리싱하면 손가락 끝의 느낌이 아주 좋습니다. 아주 부드럽게 잘 발리죠. ^^
딸기맛참치 | 2013.09.06 08: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 샤마님 이 포스트에서 조금 굼금한게 위에 프로디테일러분은 페인트 크리닝을 폴리싱 후에 하시는거 같은데 원래는 클레이바 작업후에 하는거라고 알고잇엇어요. 저런 순서로 하는건 어떤 의미로 하는건지 혹시 아시나요?? 항상 많은 정보 넘 넘 감사합니다.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3.09.06 09: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시는대로 페인트 클리닝은 클레이바 작업 후 필요시 하실 수 있는 작업입니다. 다만 자이몰 HD Cleanse는 Pre-wax cleaner로 카나우바왁스를 바르기 전에 사용함으로써 폴리싱 후 남아 있을지 모를 폴리쉬 잔유물을 제거할 뿐만 아니라 카나우바왁스의 발림성과 본딩(접착성)을 향상시켜주기 위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본문에서도 그러한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시는 바의 내용을 조금 구체적으로 이해하실 필요가 있습니다.

페인트 클리너는 클레이바 후에 사용한다. 당연한 순서인데요. 클레이바 후 스월마크 제거를 위해 UC를 사용할 계획이고, 마지막으로 카나우바 왁스를 바를 예정이다라고 가정해보겠습니다. 이 과정에서 페인트 클리너를 어느 순서에서 사용해야할까요? 그리고 꼭 필요한 절차일까요?

페인트 클리너는 말그대로 도장면을 깨끗하게 만드는 과정인데요. 넓은 의미에서 보면 '깨끗함'이란 도장 표면 위의 얼룩, 왁스 찌꺼기, 물때 등의 이물질 이외에도 도장 표면에 새겨진 스월마크나 스크래치 등을 제거하는 것을 포함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작업을 페인트 클리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보통은 페인트 클리닝을 스월마크나 스크래치 제거까지 포함하지는 않는 의미로 사용을 하고 있는 편이나 넓게 보면 스월마크나 스크래치 제거도 페인트 클리닝에 포함할 수 있습니다.

위의 가정에서 클레이바, UC, 카나우바 왁스의 순서로 작업을 해야 하는데 페인트 클리너는 언제 사용해야 할까요?

페인트 클리너의 종류와 사용목적에 따라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데요. 이미 UC를 이용해서 핸드폴리싱을 했기 때문에 이것도 넓의 의미에서 페인트 클리닝을 했다도 봐도 됩니다. 따라서 별도의 페인트 클리닝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편 페인트 클리너가 자이몰 HD Cleanse나 Swisswax Cleaner Fluid, P21S 클렌징 로션 등 프리 왁스 클리너의 성격이 강한 제품이라면 UC 핸드폴리싱 후 왁스를 바르기 전에 사용하는 것이 정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페인트 클리닝의 목적이라기 보다는 도장 표면이 상당히 슬릭해지고, 광도도 좋아지는 효과가 있구요. 카나우바 왁스의 발림성과 본딩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사용하는 것이죠.

만약 연마제가 포함되어 있지 않고, 프리왁스 클리너의 성격을 가지지 않는 순수한 페인트 클리너라면 앞서 설명드린대로 별도의 페인트 클리너를 사용할 이유가 없습니다. 예를 들면, 맥과이어스 DC1 페인트 클리너가 그런 제품인데요. UC 사용 후 DC1을 사용하는 것이 굉장히 소모적이고 비효율적입니다. 물론 사용한다고 해서 어떤 문제가 생기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하셔도 무방은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맥과이어스에서도 공식적으로 UC 후 글레이즈를 사용하거나 왁스를 바르는 것을 권장하나 DC1 페인트 클리너의 사용에 대해서는 권장하지 않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언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걸 사용할 가능성에 대해서 생각조차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페인트 클리닝의 목적으로 멘제르나 PO85RD와 같이 미세한 연마입자가 포함된 폴리쉬를 사용할 계획이라면 UC 후에 사용하는 것엔 도움이 됩니다. 왜냐하면 UC의 폴리싱 결과물이 차량 색상에 따라서 현저하게 차이가 날 수 있기 때문이죠. 밝은 색 차량이라면 UC의 작업 흔적이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만 검정색 차량의 경우 UC 작업에 의한 미세스월이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런 경우 PO85RD와 같은 약재를 사용해서 후속 폴리싱을 해주면 미세스월들이 상당부분 제거됨으로써 보다 깔끔한 도장면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PO85RD의 사용을 페인트 클리너의 목적이라기 보다는 마무리 핸드폴리싱으로 보는 것이 더 정확하겠죠.

위의 본문에서는 PO85RD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HD Cleanse를 또 사용하는데요. 사실 그걸 꼭 사용해야 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자이몰 왁스를 사용하기에 앞서 발림성과 광도, 본딩을 높여주기 위한 프리왁스의 용도로 사용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페인트 클리너의 성격과 사용목적을 명확히 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의 디테일링 프로세스를 따라하기만 할 경우에는 의미없는 작업들을 너무 힘들게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걸 왜하는걸까. 저걸 하면 무슨 효과가 있는걸까. 꼭 해야만 하는걸까. 이런 의문들을 가지고 디테일링을 하시다보면 명확한 개념을 잡으시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Detailing Project (6) - Interior (최종회)

Interior 강력 진공청소기로 차량 내부 전체를 빨아들였다. 그 다음 맥과이어스 도그 헤어 브러시(dog hair brush)로 브러싱 후 다시 한번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였다. 다음은 헤드라이닝(실내 천정) 차례였다. 가상..

Detailing Project (5) - Exterior trim, Glass, Light

Exterior Trim 외장 플라스팅 부위에는 핫에어건(hot air gun)으로 따뜻해질 때까지 열을 가했다. 그리고 나서 폼 어플리케이터를 이용하여 Chemical Guys의 New Look Dressing을 충분히 발라..

Detailing Project (4) - Door shut & Engine bay

Door shut 먼저 맥과이어스 APC(All Purpose Cleaner)를 물과 4:1로 희석하여 도어 힌지 전체에 스프레이하였다. 클리닝 작용을 돕기 위해 1분 가량 그대로 두었고 낡은 맥과이어스 양모 미트(lambsw..

Detailing Project (3) - 휠 & 타이어

이번 휠 & 타이어 편도 지난 자료 못지 않게 질리도록 꼼꼼한 작업 내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말씀드리지만 제품에 너무 신경쓰지 마시고 작업 과정을 가볍게 봐주시고 직접 작업하실 때 아이디어를 얻는 정도로 활용하시면 ..

Detailing Project (2) - 도장 복원

Detailing Project(1) - 세차 및 클레이바에 이은 두번째 게시물입니다. 첫번째 게시물에서 디테일링의 바이블과 같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읽어가시다 보면 이렇게까지 세밀하고 반복적으로 작업할 필요가 있을까 싶..

Detailing Project (1) - 세차 및 클레이바

여태 이런 적은 없었는데 근 1주일만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 오늘 소개해드릴 자료는 디테일링의 바이블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꼼꼼하게 기술된 자료로써 일반 오너분들 뿐만아니라 전문 디테일러분들도 참고하실만한 자료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