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19)
Articles (41)
Detailing Guide (14)
Waxing & Polising (48)
Useful tip (18)
나의 차가꿈 (1)
Pro detailing (8)
Review (18)
Resources (37)
디테일링 용어사전 (16)
터치업 페인트 (6)
카나우바왁스 탐구 (16)
도막두께측정 (5)
DIY Recipe (5)
Santafe SM (7)
My story (78)

daisy
daisy rss
tistory
page counter
2018.02.06 08:00




원론적인 주제이지만 광택을 너무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라는 것이 이번 글의 취지입니다. “광택 그까이꺼 뭐 대~충 빼빠로 문지르고 걸레로 쓱쓱 닦으면 되는거 아녀?“ 수준까지는 아니어도 누구나 도전해볼 수 있고 일정 수준 이상의 결과를 얻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물론 최상급의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겠지요.





1. 반사의 법칙, 정반사, 난반사


빛은 언제나 반사의 법칙을 따른다. 빛이 물체의 표면에 부딪힐 때 그 입사각과 반사각은 항상 같다는 것이 반사의 법칙이다. 여기서 입사각은 빛의 방향과 법선 사이의 각도를 말하며, 법선은 빛이 부딪히는 표면과 수직인 선을 말한다. 간혹 입사각과 반사각이 같은 것을 ‘정반사’로, 입사각과 반사각이 다른 것을 ‘난반사’로 설명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좋은 설명이 아니다.

 




정반사는 물체의 표면에 닿은 빛이 모두 일정한 방향으로 반사되는 것을 말하며, 난반사는 표면의 굴곡에 의해 빛이 여러 방향으로 흩어지는 것을 말한다.


 




난반사에 있어서도 빛줄기 하나하나는 반사의 법칙에 따라 입사각과 반사각이 같다. 표면으로 향하는 빛줄기의 방향은 같지만 거친 표면의 경우 무수한 빛줄기들이 부딪히는 각 지점들의 표면 각도는 제각각이므로 그 빛줄기들의 입사각은 저마다 다를 수밖에 없다. 빛줄기들의 입사각 자체가 달라 난반사가 생기는 것이지 입사각과 반사각이 달라 난반사가 생긴다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 


아래 그림을 보면 빛줄기들의 입사각은 모두 같고 반사각이 각기 다른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그건 착각이다. 빛의 입사각은 빛이 부딪히는 표면의 각도에 따라 달라지며 빛의 방향 자체가 입사각은 아니다.






이를 종합하여 도장 광택작업을 정의해보면, 빛의 입사각과 반사각이 같도록 도장 표면을 매끈하게 연마하는 작업이라는 표현보다는, 빛줄기들의 입사각이 최대한 같도록(또는 빛의 정반사가 일어나도록) 도장 표면을 매끈하게 연마하는 작업이라는 표현이 더 명확하다고 할 수 있다.







2. 손톱 광택(네일 폴리싱)


어떤 물체, 어떤 대상이든 광택의 원리는 같다. 표면을 매끈하게 만들어 난반사를 최소화시키는 것이다. 그래서 누구나 쉽게 광택의 원리를 체험해볼 수 있는 손톱에 광택을 내보았다.




* 다듬기 전


손톱 표면이 거칠고 굴곡이 있어 광택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상태이다. 






* 아래는 손톱 광택에 쓸 샌딩패드이다. 1500방부터 12000방까지 다양한 거칠기로 구성되어 있다.



 



(1) 1500방 샌딩 : 손톱 표면의 큰 굴곡을 거의 갈아내었다. 큰 굴곡은 사라졌지만 1500방 연마입자에 의해 표면은 거칠다. 난반사로 인해 손톱 표면은 하얗고 빛반사는 거의 없는 편이다.






(2) 1800방 샌딩 : 어떤 차이를 느끼기에는 1500방과 너무 가까운 단계의 샌딩이다. 시각적인 차이를 느끼기는 어려우며 손끝으로 문질러봤을 때에는 미세하게 더 부드러워진 느낌이다.






(3) 2400방 샌딩 : 2400방 역시 시각적으로는 별 감흥이 없다.






(4) 3600방 샌딩 : 약간의 감흥이 느껴지는 단계이다. 빛 반사가 살짝 나타나는 느낌이다.






(5) 4000방 샌딩 : 3600방의 감흥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이다.




 


(6) 6000방 샌딩 : 손톱 표면의 불투명이 걷히고 서서히 투명해지는 느낌이다.






(7) 8000방 샌딩 : 이 정도만 되도 괜찮은걸! 하는 수준까지 손톱 표면의 빛 반사가 좋아졌다. 12000방 샌딩을 하면 이보다 좋아질 수 있을까? 싶었다. 



 



(8) 12000방 샌딩 : 8000방 샌딩도 뛰어났지만 12000방 샌딩은 8000방 샌딩을 확실히 뛰어넘었다.



손톱은 모스경도 기준 2.5 정도로 연마가 그리 어렵지 않은 경도를 가지고 있다. 그러면서 조직은 치밀한 편이어서 연마를 통해 상당히 매끄러운 표면을 얻을 수 있었다. 샌딩패드가 아니더라도 '네일샤이너' 제품으로도 훌륭한 손톱광택을 연출해볼 수 있다.





3. 돌 광택


돌 광택 역시 광택의 원리는 같다. 빛이 정반사할 수 있도록 표면을 최대한 매끄럽게 연마하면 된다. 다만 돌 광택을 위한 전용 약제와 패드 그리고 폴리셔가 있어야 효과적인 작업이 가능하다. 수작업으로는 한계가 있지만 그래도 한번 도전해보기로 했다.


욕심 같아서는 정말 유리알같이 반짝이는 광택을 내고 싶지만 재료도 재료이거니와 돌 광택에 대한 경험이 전무하여 얼마나 광을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였다.



[광택 작업 전]



샌딩은 50방, 100방, 200방, 400방, 600방, 800방, 1500방까지 하였고, 이후부터는 마이크로화이버 타월에 멘제르나 FG400을 묻혀 수없이 반복했고 더는 나아질 기미가 보이질 않아 작업을 마쳤다. 



[광택 작업 후]



언뜻 보면 돌멩이 표면에 투명페인트를 발라놓은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지만 반사된 상의 선명도는 그리 높지 않다. 그러나 현재의 준비상태로는 여기까지가 최선이다.




       

  

 [광택 작업 전후 비교]




물체의 매끈한 표면은 빛을 일정하게 한 방향으로 반사하므로 그 반사된 방향의 경로에서 물체의 표면을 보면 매우 밝지만 그 경로에서 벗어난 각도에서 물체의 표면을 보면 어둡게 보인다. 즉, 표면이 매끈할수록 빛을 반사하는 지점은 더욱 밝아지는 반면에 빛을 반사하지 않는 대부분의 부위는 더 어둡게 보인다. 위의 돌멩이 광택 작업 전과 후의 사진을 보면, 전체적으로 광택 작업 후의 돌멩이의 색감이 더 진하거나 어두워 보이며 빛이 반사되는 위쪽 끝부분은 밝게 빛나고 있다. 스월마크가 많은 차에 비해 도장면 관리가 잘 된 차의 색감이 더 짙게 보이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이다. 




오늘의 광택잡설은 여기까지 입니다.  

감사합니다.


윤대협 | 2018.02.06 09: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즉 표면이 매끄러워질수록 reflection 의 contrast 가 올라가는군요. ^^ 와우~ 뭔가 깨달음을 얻은 기분입니다. 역시 샤마님~ 이런 지식, 너무 재밌고 감사해요. ^^

손톱광택용 샌딩페이퍼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네요.
시간날때 와이프에게 시전해보고 점수좀 따야겠어요. ^^
점수를 잃으려나요..ㅎㅎ;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2.06 09: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윤대협님 안녕하세요?

리플렉션의 콘트라스트는 도장 컬러에 의해 더 큰 차이가 생기지만 같은 도장 컬러라는 조건에서는 대협님 말씀대로 표면이 매끄러워질수록 빛의 콘트라스트는 올라간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원래 손톱광택은 네일샤이너라는 제품으로 할 수 있고, 제가 가지고 있는 샌딩패드는 샌딩이 필요한 곳이라면 다방면으로 쓸 수 있는 제품입니다.

제가 열심히 손톱광택 내고 있을 때 제 와이프는 별 관심이 없더라구요. 시큰둥 시큰둥~ ^^;
Favicon of http://numars.tistory.com BlogIcon NU:MARS | 2018.02.07 23: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샤마님 ~^ ^
손톱과 돌광택의 전 후 사진에
엄청남이 느껴 지는 것 같습니다. ^ ^
좋은 글 고맙습니다. ~^ ^
추운 겨울 건강 유의하십시오. ~^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2.07 23: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누마스님 안녕하세요?
까페에서도 뵐 수 없어 소식이 궁금했는데 이렇게 찾아와 주시니 정말 반갑습니다. 추운 겨울지나 따뜻한 봄날이 오면 어디서든 오프에서 한 번 뵙죠.^^
gretzky | 2018.09.15 02: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네일샵이라고 하나요? 손톱 발톱 가꿔주는 가게요. 거기 사장님들 오셔서 한 수 배우셔야 할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perfectshine.tistory.com BlogIcon 샤마 | 2018.09.15 22: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이쿠 저는 저는 그냥 손톱 광만 내봤을 뿐입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Detailing Project (6) - Interior (최종회)

Interior 강력 진공청소기로 차량 내부 전체를 빨아들였다. 그 다음 맥과이어스 도그 헤어 브러시(dog hair brush)로 브러싱 후 다시 한번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였다. 다음은 헤드라이닝(실내 천정) 차례였다. 가상..

Detailing Project (5) - Exterior trim, Glass, Light

Exterior Trim 외장 플라스팅 부위에는 핫에어건(hot air gun)으로 따뜻해질 때까지 열을 가했다. 그리고 나서 폼 어플리케이터를 이용하여 Chemical Guys의 New Look Dressing을 충분히 발라..

Detailing Project (4) - Door shut & Engine bay

Door shut 먼저 맥과이어스 APC(All Purpose Cleaner)를 물과 4:1로 희석하여 도어 힌지 전체에 스프레이하였다. 클리닝 작용을 돕기 위해 1분 가량 그대로 두었고 낡은 맥과이어스 양모 미트(lambsw..

Detailing Project (3) - 휠 & 타이어

이번 휠 & 타이어 편도 지난 자료 못지 않게 질리도록 꼼꼼한 작업 내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말씀드리지만 제품에 너무 신경쓰지 마시고 작업 과정을 가볍게 봐주시고 직접 작업하실 때 아이디어를 얻는 정도로 활용하시면 ..

Detailing Project (2) - 도장 복원

Detailing Project(1) - 세차 및 클레이바에 이은 두번째 게시물입니다. 첫번째 게시물에서 디테일링의 바이블과 같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읽어가시다 보면 이렇게까지 세밀하고 반복적으로 작업할 필요가 있을까 싶..

Detailing Project (1) - 세차 및 클레이바

여태 이런 적은 없었는데 근 1주일만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 오늘 소개해드릴 자료는 디테일링의 바이블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꼼꼼하게 기술된 자료로써 일반 오너분들 뿐만아니라 전문 디테일러분들도 참고하실만한 자료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