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59)
Shorts (6)
핸드폴리싱 가이드 (7)
핸드폴리싱 프로젝트 (12)
제품 개발 (5)
Articles (43)
Detailing Guide (14)
Waxing & Polising (48)
Useful tip (19)
나의 차가꿈 (2)
Pro detailing (8)
Review (19)
Resources (37)
디테일링 용어사전 (16)
터치업 페인트 (6)
카나우바왁스 탐구 (16)
도막두께측정 (5)
DIY Recipe (5)
Santafe SM (11)
My story (79)

daisy
daisy rss
tistory
page counter
2010. 5. 10. 14:07
지난주 큰아이 학교의 봄방학 동안 저도 휴가를 쓰고 유명산 자연휴양림엘 다녀왔습니다.
작년에도 이곳엘 왔는데 좋은 기억이 많아 올해도 가게 되었습니다. 2박 3일간 인터넷 없는 공간에 살다와서 그런지 몸과 마음이 정갈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자연 속에서 오로지 아이들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라서
아이들과 더 잘 어울릴 수 있었습니다.


산책하면서 돌탑도 쌓고 소원도 빌었답니다.

큰아이는 살짝 심심한 듯 하면서 여유로움을 즐기기도 하였습니다.
아이들은 때때로 심심해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아이가 심심해하는 것에 부모가 부담을 느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이의 심심함이 바닥을 쳤을 때 비로소 아이는 혼자서 노는 법을 깨우치게 됩니다. 함께 놀 때는 놀되 아이가 심심해서는 안된다는 강박관념에서 부모는 벗어나야 합니다.



지난주에는 차를 놓고 출퇴근하면서 틈틈히 작업을 해봤습니다.
지난 5월 1일 야간 번개세차때 꼼꼼히 세차를 못한 터라 겸사겸사 페인트클렌징 작업부터 들어갔습니다.
Blackfire Gloss Enhancing Polish + 마이크로화이버 패드의 조합으로 차량 전체를 클렌징하였습니다.
이 제품은 순수한 페인트 클리너는 아니며 글레이즈에 가까운 제품으로 패드를 물에 촉촉히 적신 후 사용하며 작업 후 약제가 건조된 후 닦아내야 작업성이 좋은 제품입니다. 이후 Blackfire Wet Diamond 실런트 시공 후
10시간 후 P21S Concours 카나우바왁스를 발랐으며 하루 뒤 Zymol Field Glaze로 최종 마무리하였습니다.
번개세차때 꼼꼼히 세차를 못하여 휠하우스 부근이 엉망이네요. ^^;








예전같았으면 신제품도 좀 사보고 했을텐데 요즘은 주머니 사정도 좀 그렇고, 남아있는 제품들도 적지 않아
어느 정도 소진되기 전까지는 일절 제품을 구입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신제품은 아니더라도 기존 제품들을
이것저것 조합하며 사용해보면 그때마다 느낌이 또 달라서 그리 지겹지는 않습니다. ^^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od Bye My SM5..  (43) 2010.09.28
가정방문  (15) 2010.05.29
어느 봄날..  (17) 2010.04.26
대체 왜 그랬니?  (34) 2010.03.27
쏘울 구입 후 첫 세차  (30) 2010.02.15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