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59)
Shorts (6)
핸드폴리싱 가이드 (7)
핸드폴리싱 프로젝트 (12)
제품 개발 (5)
Articles (43)
Detailing Guide (14)
Waxing & Polising (48)
Useful tip (19)
나의 차가꿈 (2)
Pro detailing (8)
Review (19)
Resources (37)
디테일링 용어사전 (16)
터치업 페인트 (6)
카나우바왁스 탐구 (16)
도막두께측정 (5)
DIY Recipe (5)
Santafe SM (11)
My story (79)

daisy
daisy rss
tistory
page counter
2013. 10. 9. 17:40

  작년 8월, 시거잭 광택기를 처음 경험한 후로 1년이 지난 지금까지 시거잭 광택 시스템으로 폴리싱을 간간이 해왔다. 아래의 6인치 팜 광택기는, 아무런 개조없이 광택기의 백업패드 표면에 벨크로를 붙인 후 전문가용 패드를 부착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주 매력적인 시거잭 폴리셔이다. 그러나 백업패드 자체가 두꺼워서 그 위에 다시 스폰지 패드를 부착하여 사용하다보니 광택기의 회전력과 밸런스면에서 손해를 보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다가 좀 더 파워풀한 모터로 교체하면 어떻겠냐는 모터 전문가의 제의가 있어 성능 개선 작업에 들어갔는데 새로 교체된 모터가 광택기 바디에서 정확히 중앙에 위치하지 못하고 약간 삐뚤게 장착되다보니 밸런싱이 완전히 무너지고 회전은 되지만 광택기로서는 무용지물이 되고 말았다.  개조 과정에서 백업패드와 모터의 연결방식도 바뀌다보니 다시 원상 회복은 어려워보였다.





AHT-2001 (9인치)



그래서 새로운 시거잭 광택기를 영입하게 되었는데 AHT-2001 모델이었다. 이 녀석의 장점은 팜 광택기보다 파워풀했는데 문제는 백업패드의 크기가 9인치이다보나 6~7인치 크기의 스폰지 패드를 사용할 수가 없다. 그래서 백업패드를 잘라내야하는데 이만저만 번거로운게 아니다. 요령있게 잘라내시는 분들도 있었지만 난 백업패드 잘라내는게 너무나 힘들었기에 두번은 못할 것 같다. 물론 요령이 없어서 더 그러했을 것이다. 





  이 녀석은 백업패드만 잘 잘라낼 수 있다면 팜 광택기에 비해 훨씬 더 파워풀하다. 팜 광택기 보다 덩치가 커서 그립감은 좀 떨어진다. 문제는 원래 9인치 백업패드에 밸런스가 맞춰져 있는 녀석인데 백업패드를 6인치 정도로 잘라내다보니 구동시 밸런싱이 약간 불안한 느낌이 있다. 팜 폴리셔보다 훨씬 강력한 파워였지만 떨림도 훨씬 컸다. 하지만 사용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는 정도라서 잘 사용하다가 세차번개에서 다른 분께 한시간 정도 빌려드렸는데 애석하게도 그때 고장나버리고 말았다. 과도한 압력으로 광택기를 계속 누르며 폴리싱한 것이 원인으로 추정되었다. 그분은 일전에도 맥과이어스 G220 듀얼액션 폴리셔에 컷팅 패드를 부착하여 폴리싱을 하다가 미니쿠퍼 한대 작업하면서 맥과이어스 W9006 패드를 만신창이로 만들었던 경력이 있는 분이었다.  AHT-2001과의 인연은 그렇게 두어달만에 끝나고 말았다. 파워풀한 점은 매우 만족스러운 광택기였으나 백업패드를 또 잘라내야 한다는게 무척 싫었고 밸런싱의 미묘한 부조화도 탐탁치는 않아 재구매하지는 않았다.






KP600 + 시거잭 인버터



  이 조합은 3년 전 형에게 양도했다가 AHT-2001이 고장나버리자 형에게서 다시 받아왔다. 시거잭 인버터를 써야한다는 불편함을 제외한다면 만족스러운 편이다. 왁싱과 글레이징은 물론 깊지 않은 스크래치 제거도 가능한 수준의 구동력을 보이기 때문이다. KP600의 장점은 백업패드의 크기가 원래 6인치이고, 백업패드 두께도 적당하여 그 위에 벨크로 스티커를 바로 부착하여 스폰지 패드를 붙이기만하면 사용 준비가 끝난다는 편이성과, 제품 그대로 사용하다보니 밸런싱면에서는 매우 안정적이고 구동소음도 적은 편이라는 것이다. 또한 파워도 그만하면 양호한 편이었는데 굳이 비교한다면 AHT-2001과 비슷한 수준으로 느껴졌다. 그래서 시거잭 광택기를 구상하는 분이 계시다면 팜 광택기나 AHT-2001 보다는 KP600 + 시거잭 인버터의 조합을 추천하기도 했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이상 증세가 생겼다. 차에 시동까지 걸고, 게다가 아무런 부하를 주지 않았음에도 돌다가 멈추기를 계속 반복하기만 하는 것이다. 다른 중형차, 대형차에 물려봐도 마찬가지 현상이었다. KP600을 220V 콘센트에 직접 꼽아봤더니 아무 이상없이 구동되었다. 예전에는 잘 되다가 갑자기 이런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봐서는 아무래도 인버터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팜 광택기로의 귀환



시거잭 인버터를 새로 구입하기는 뭔가 석연치 않아 그 가격이면 팜 광택기를 한대 장만하겠다 싶어 팜 광택기를 재구입하였다. 검색사이트에서 팜 광택기로 검색을 해보니 많은 분들이 팜 광택기를 사용하고 계셨고, 약간의 개조를 통해 성능도 향상시켰다는 블로그 포스팅도 볼 수 있었다. 팜 광택기의 두툼한 백업패드를 떼어내고 얇은 중간패드를 부착하는 방식이었는데 충분히 효과가 있어보였다. 






팜 광택기 개조



나의 두번째 팜 광택기를 개조해보기로 했다. 백업패드에 부착된 두툼한 스폰지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벨크로 스티커를 바로 부착시키는 작업이다. 



작업의 편의를 위해 팜 광택기를 분해해서 백업패드를 분리하기로 했다. 먼저 광택기 바디에 박힌 5개의 나사를 풀어서 바디를 해체했다. 구조는 매우 단순하다.





백업패드 안쪽에 고정나사 3개를 푼 다음 백업패드를 당기면 어렵지 않게 빠진다.






백업패드를 분리하는 것이 필수는 아니다. 백업패드가 장착된 상태에서 스폰지를 제거할 수도 있으니 어디까지나 편의를 위해서 백업패드를 분리하였다. 






접착제로 단단히 부착된 스폰지를 제거하는게 그리 간단치는 않았다. 먼저 칼로 플라스틱 판넬에서 스폰지를 최대한 많이 잘라낸 후 스티커/타르제거제를 뿌리면서 접착제를 녹여보려 하였지만 효과가 크지 않아 무수한 반복작업이 필요해보였다. 그래서 집에 있던 150방짜리 샌드페이퍼로 갈아내봤다. 물을 묻혀가며 샌딩을 하였는데 스티커/타르제거제로 작업하는 것보다는 스피드한 작업이 가능했다. 샌딩이 되면서 울퉁불퉁한 플라스틱 판넬 표면이 매끈하게 갈려졌다. 덕분에 그 위로 붙여질 벨크로 스티커의 접착력이 더 좋아질 것이다. 그리곤 다시 백업패드를 본체에 결합시켰다.






벨크로 스티커 중앙을 오려내어 부착한 다음 가장자리를 백업패드의 가장자리에 맞춰 가위로 잘라냈다. 가운데가 저렇게 볼로 튀어나온게 불만스럽다. 그래서 중간패드를 부착하여 개조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괜찮은 선택이라고 보여지나 중간 패드가 꼭 필요할까 싶은 생각에 중간패드 없이 스폰지 패드를 그냥 부착시켜보기로 했다.  



* 벨크로 구하기가 마땅치 않은 분들은 아래 링크를 참조해보세요.

    http://cafe.naver.com/artofdetailing/970



스폰지 패드의 중앙 부위를 파내어 백업패드의 볼록이가 들어가도록 해봤다.






스폰지 패드가 깔끔히 부착되었다.






이번에는 중앙을 도려내지 않은 패드를 부착해봤다. 스폰지라서 그런지 중앙을 파내지 않고도 별 티없이 잘 부착이 되었다. 모양새로만 봐서는 굳이 스폰지 중앙을 파내지 않아도 될 것 처럼 보였다. 백업패드 중앙의 볼록이 때문에 스폰지 중앙이 튀어나온다거나 하지는 않았고 백업패드와 스폰지 패드의 접착에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개조된 팜 광택기의 실전 테스트




실전에서 돌려봤다. 스폰지 중앙을 파내지 않고 그대로 부착한 상태에서 피니싱 폴리쉬를 묻혀 구동해봤다.







차에 시동을 걸지 않고 구동해봤다. 약간 기대는 했지만 파워는 예전과 비교할 수 없을만큼 강했다. 제법 쎄게 눌렀음에도 불구하고 회전이 약하게나마 유지되었다. 예전 같았으면 조금만 압을 넣어도 회전은 멈추고 진동만 되었던 것과는 달리 제법 쎄게 압을 넣어도 회전이 되었기 때문이다. 짧은 시간 폴리싱에는 굳이 차에 시동을 걸지 않고도 괜찮은 정도의 파워였다. 사실 감동했다. 모터의 파워를 높이는 시도보다는 백업패드의 스폰지를 제거하는 것이 훨씬 더 수월하고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차에 시동을 걸고 구동해봤다. 조금 더 파워풀한 구동력을 느낄 수 있었다. 밸런싱에서도 별 문제점을 느끼지 못했다. 비록 한손이지만 아주 강하게 압력 넣어봤지만 회전을 멈출 수 없었다. 물론 최대의 힘을 쏟아붓는다면 회전이 멈출 수도 있겠지만 실제 폴리싱에서 최대의 힘을 쏟아부으며 하지는 않기에 그 정도의 압에 버텨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해 보였고, 또한 이렇게 강하게 오랫동안 폴리싱을 하는 것은 광택기 모터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결코 바람직한 작업방법은 아니다. 어디까지나 적당한 선에서의 압력으로 작업하는 것이 광택기 수명에도 좋다. 




경차에서의 구동력은 어떨까 확인하기 위하여 모닝을 세차한 후 본넷 한판을 폴리싱해봤다.

예전에 개조하기 전 구동력을 떠올려보면 모닝에서의 구동력은 시동을 걸었음에도 싼타페 시동전 구동력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개조 후 오늘 테스트해본 결과 모닝 시동 상태에서의 구동력은 싼타페 시동 상태의 구동력보다 조금 약한 수준이었으며, 한손으로 강하게 누르면 회전이 멈추고 진동만 생기는 현상이 나타났다. 적당한 힘을 줄 경우 회전은 유지되었으며, 물론 개조전보다는 강한 구동력을 보여주었다.


모닝에서의 구동력은 싼타페에서 구동했을 때 느꼈던 '감동적인 것'과는 약간 거리는 있었으나, 시거잭 광택기에서 기대할 수 있는 기본적인 사용처 즉, 미세스월제거, 페인트 클리닝, 글레이징, 왁싱 등의 작업은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된다. 





팜 광택기 개조 후 사용 소감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망설이지 말고 개조를 하시라는 것이다.

또한 백업패드에 중간 패드를 붙이지 않더라도 백업패드의 볼록이가 폴리싱에 네거티브한 영향을 주는 것 같지 않다. 물론 면밀히 관찰할 필요는 있는데 만일 그런 경우엔 중간 패드 덧댐 대신에 폴리싱 패드의 중앙을 조금 파내주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싼타페 조수석 앞쪽 휀더 한판넬을 작업해본 결과, 과정이나 결과물이 매우 만족스러웠다. KP600 + 시거잭 인버터의 조합, AHT-2001, 팜 광택기간의 구동력을 정확히 비교할 수는 없지만 체감으로 대략 비교해보면 구동력은 AHT-2001과 KP600+인터버 조합이 비등했고, 개조된 팜 광택기는 이것들보다는 약간 약한 느낌이다. 그립감, 밸런스, 구동력 삼박자를 총평했을 때 개조된 팜 광택기는 매우 만족스럽다. 개조하였다고 해서 KP600 + 시거잭 인버터 조합, AHT-2001을 뛰어넘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팜 광택기 자체의 구동력이 업그레이드되었다 정도로 받아들이는 편이 좋을 것 같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KP600이나 AHT-2001 보다는 개조된 팜 광택기를 앞으로도 계속 선호할 것이다.


개조를 통해 파워풀해진 구동력으로 인해 그동안 팜 광택기가 가졌던 폴리싱의 한계를 조금은 더 넓힐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팜 광택기는 3만원 전후의 시거잭 광택기로 약간의 개조를 거치면 가성비 최고의 오너용 폴리셔가 될 것임에 틀림없다.


경차나 소형차에서의 구동력은 시스템적으로 중형차 이상에서의 구동력보다 약간 떨어진다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으로 보이며, 개조 전에는 경차에서의 사용시 구동력이 매우 불만족스러웠던 반면, 개조 후에는 경차에서의 사용에서도 기본적인 사용처(미세스월제거, 페인트 클리닝, 글레이징, 왁싱 등)에는 유효한 성능을 보여주었다.   




이상 팜 광택기 개조기를 마칩니다.




※ 지난 관련 포스팅



감사합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