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59)
Shorts (6)
핸드폴리싱 가이드 (7)
핸드폴리싱 프로젝트 (12)
제품 개발 (5)
Articles (43)
Detailing Guide (14)
Waxing & Polising (48)
Useful tip (19)
나의 차가꿈 (2)
Pro detailing (8)
Review (19)
Resources (37)
디테일링 용어사전 (16)
터치업 페인트 (6)
카나우바왁스 탐구 (16)
도막두께측정 (5)
DIY Recipe (5)
Santafe SM (11)
My story (79)

daisy
daisy rss
tistory
page counter
2017. 3. 25. 00:51

  오랜만에 싼타페 DIY 정비를 해봤습니다.  너무 간단해서 정비라 하기에도 민망한 그런 것이었습니다. 싼타페 엔진룸을 들여다볼 때마다 배터리 +단자쪽이 늘 눈에 밟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후드(보닛)를 닫아버리면 다음에 다시 열어볼 때까지는 또 잊게 되더라구요. 저걸 어떻게 해야겠다는 '내킴'이 별로 없었던 것이죠. 그런데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그 '내킴'이 찾아왔지 뭡니까?






모비스 부품상세검색(WPC)을 샅샅히 뒤진 결과 제가 필요한 부품의 이름이 '퓨저블 링크'란 것을 확인했습니다. WPC에서는 부품번호가 91810G로 되어 있지만 실제 부품번호는 91821-26001입니다. 어쨌거나 재고가 없어 주문을 해놓고 나흘만에 물건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 부품을 재고로 가지고 있는 곳이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부품대리점에 방문해서 저처럼 구입신청을 하셔도 되지만 인터넷 부품몰에서도 손쉽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검색을 통해 퓨저블 링크 교체하는 방법을 머리에 담고 장비를 챙겼습니다. 코팅장갑, 10mm 스패너, +자 드라이버면 되겠더군요. 여기에 랜턴이 추가되었지요. 지하주차장에서 엔진룸을 제대로 들여다보려면 랜턴은 필수입니다. 엔진룸은 구조가 복잡해 어디에 고정해놓으면 가려지는 부분이 생기고 한 손으로 들고 있자니 작업이 잘 안되는 불편이 있습니다. 뭐니뭐니해도 헤드랜턴이 제일 편한 것 같더군요. 특히 엔진룸 클리닝할 때 아주 좋습니다.






퓨저블 링크 교체 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물론 중간에 살짝 당황스러운 상황이 있긴 했지만 그래도 어떻게든 제가 할 수 있을 정도니 다른 분들은 저보다 더 쉽고 빠르게 하실 수 있는 작업이 아닐까 싶습니다. 뚜껑이 생기니 엔진룸이 훨씬 더 깔끔해진 느낌이네요. 








감사합니다.



'Santafe S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싼타페 종합 정비  (6) 2021.04.08
끝까지 가보자  (6) 2021.01.16
싼타페, 자동차 종합검사 합격  (6) 2013.10.15
싼타페 스월 클리닝  (31) 2012.05.21
싼타페 DIY 정비 - 부스트압력센서 교체  (7) 2012.05.18

Secret